[S포트라이트] '방어율 1위'로 전반기 마친 소사, "후반기도 이대로!"
[S포트라이트] '방어율 1위'로 전반기 마친 소사, "후반기도 이대로!"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중인 LG 소사 ⓒSTN스포츠
인터뷰 중인 LG 소사 ⓒSTN스포츠

[STN스포츠(잠실)=윤승재 기자]

"시즌 끝날 때까지 방어율 1위 기록을 이어가고 싶다."

LG트윈스 선발 헨리 소사가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8승에 성공했다.

소사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소사는 초반부터 공격적인 피칭으로 투구수를 조절해 8회까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해나갔다.

이날 소사는 총 44개의 포크볼과 41개의 직구, 5개의 커브와 4개의 슬라이더를 던졌다. 포크볼이 직구보다 더 많았다. 직구 구속은 최고 151km/h으로 여전히 빨랐고, 낙차 큰 포크볼의 구속은 최고 136km/h까지 나왔다. 소사는 위기 때마다 포크볼을 구사하며 SK 타자들의 방망이를 헛돌게 했다.  

경기 후 만난 소사는 “오늘은 제구와 변화구에 신경을 많이 썼는데, 특히 포크볼이 잘 들어갔다. 경기 때 포크볼이 잘 들어서 계속 던졌다”라고 전했다. 

LG 소사 ⓒ뉴시스
LG 소사 ⓒ뉴시스

이날 소사는 8회까지 LG 마운드를 책임지고 내려왔다. 투구 수는 94개. 9회까지 나와 완투승까지 노릴 수 있었던 투구수였지만 류중일 감독의 선택은 마무리 정찬헌이었다. 

하지만 소사는 이에 대해 아쉬워하지 않았다. 오히려 소사는 “내가 피곤하다고 했다. 8회에 끝내고 싶다고 했다”며 덤덤해 했다. 

한편, 소사는 이날 승리와 함께 성공적으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방어율은 2.58. KBO리그에서 가장 낮은 방어율을 기록한 채 전반기를 마친 소사였다. 

이에 소사는 “시즌 끝날 때까지 이 기록을 이어가고 싶다”라며, “후반기에도 전반기 때와 똑같이 던지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잠실)=윤승재 기자, 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