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김신욱 센터백 기용’ 전북의 변칙 전술, 아쉬움만 가득
[S크립트] ‘김신욱 센터백 기용’ 전북의 변칙 전술, 아쉬움만 가득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8.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북이 김신욱 센터백 기용이라는 변칙 전술을 가동했지만 아쉬움만 가득했다.

전북은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인천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1 2018 15라운드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전북의 선발 명단은 그야 말로 깜짝 전술이 있었다. 김신욱이 센터백으로 나온 것. 최강희 감독은 경기 전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도 그럴 것이 김민재는 재활 중으로 아직 정상 컨디션으로 회복하지 못했고 이재성은 휴식기를 이용해 간단한 수술을 받았는데 운동량이 부족해 아직 경기장에 나설 몸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에 전북은 울며 겨자 먹기로 김신욱을 센터백으로 기용했다. 다행스럽게도 이 포지션을 소화한 경험이 있어 실낱같은 기대를 걸었다.

하지만 월드컵의 여파가 아직 풀리지 않았던 걸까. 기대는 아쉽게도 무너졌다. 김신욱은 몸이 무거웠고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의 실수는 첫 실점 장면부터 확연했다. 전반 6분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김신욱이 안일한 위치선정으로 이를 처리하지 못했고 실점으로 연결됐다.

전북의 두 번째 실점 역시 김신욱의 실수가 있었다. 전반 10분 무고사와의 몸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며 그대로 돌파를 허용했고 이것이 골로 연결됐다.

이후에도 김신욱은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아쉬움만 자아냈다. 결국 후반전에는 최전방으로 올라가며 수비수 김신욱은 아쉽게 막을 내렸다.

중앙 수비 자원들의 부상으로 불가피하게 김신욱 센터백이라는 변칙 전술을 가동한 전북. 하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고 아쉬움만 가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