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S포트라이트] 20세도 안 된 음바페, 아르헨티나 침몰시켰다
[WC S포트라이트] 20세도 안 된 음바페, 아르헨티나 침몰시켰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킬리안 음바페
킬리안 음바페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이형주 기자]

킬리안 음바페(19)의 독무대였다.

프랑스는 30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프랑스는 8강에 진출했다. 

경기전부터 음바페는 큰 주목을 받았다. 조별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프랑스를 조 1위에 올려놨기 때문이다. 특히 조별리그 2차전 페루전에서는 결승골을 득점하며 프랑스인 월드컵 최연소 득점자가 되기도 했다.

이날 역시 음바페의 활약은 여전했다. 음바페는 4-2-3-1 포메이션의 오른쪽 윙포워드로 출전했다. 반대편 윙포워드인 블레즈 마튀이디는 본래 중앙 미드필더인 선수. 음바페에게 부담이 가중됐지만 이를 이겨냈다.

음바페는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10분 음바페의 돌파를 저지하려던 마르코스 로호가 파울을 범했다. 심판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앙트완 그리즈만이 키커로 나서 이를 성공시켰다.

음바페의 선제골 이후 프랑스는 위기를 맞았다. 아르헨티나에 1-2로 역전을 허용한 것. 벵자맹 파바르의 발리슛으로 다시 균형을 맞췄으나 승부는 장담할 수 없었다.

이 때 다시 음바페가 나타났다. 후반 18분 뤼카 에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했고 마튀이디가 슈팅했다. 슈팅이 니콜라스 오타멘디를 맞고 나왔다. 음바페가 드리블 후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음바페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22분 프랑스가 역습을 전개했다. 후반 22분 지루가 오른쪽 측면으로 패스를 찔러줬다. 음바페가 공을 잡아 슈팅했고 득점이 됐다. 프랑스는 결국 음바페의 맹활약으로 승리를 거뒀다.

음바페는 1998년 12월 20일 생으로 만 나이가 19세에 불과하다. 만 20세에도 돌입하지 않은 선수다. 즉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라는 것이다. 대부분의 선수가 유망주라고 불리는 나이에 음바페는 월드컵에서 맹활약 중인 것이다. 앞으로 그가 얼마나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지 기대된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