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시바in러시아] 2경기 연속 PK, 그래서 더 아쉬운 2패
[스파시바in러시아] 2경기 연속 PK, 그래서 더 아쉬운 2패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로스토프나도누)=이보미 기자]

신태용호가 2경기 연속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2패를 기록하며 사실상 16강행이 좌절됐다. 

한국은 23일 오후 6시(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졌다. 

한국은 멕시코의 역습에 맞서 똑같이 역습으로 맞불을 놨다. 하지만 전반 26분 0의 균형이 깨졌다. 

과르다도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크로스를 시도했고, 장현수가 태클을 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팔에 공이 걸렸다. 키커로 나선 카를로스 벨라가 마무리를 지으며 1-0으로 앞서갔다. 

이후 한국은 후반전 이승우를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치차리토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2경기 연속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지난 18일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전반 28분 박주호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아웃된 가운데 김민우가 투입됐고, 후반전 김민우의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시스템(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스웨덴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가 골을 넣으며 포효했다. 

이날 한국은 안정적인 수비 조직력으로 스웨덴의 창을 무디게 만들었다. 하지만 페널티킥 한 방에 울었다. 김민우는 “판단 미스였다”고 눈물을 흘렸고, 신태용 감독도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에도 페널티킥에 울었다. 더군다나 스웨덴전에서 한 차례 홍역을 치렀던 장현수가 반칙을 범했다. 카를로스 벨라가 1-0 리드를 이끌었다. 결국 분위기를 내주고 말았다.

한국의 약점은 수비로 꼽혔다. 그럼에도 잘 버텼다. 페널티킥까지는 막지는 못했다. 그래서 더 아쉬운 2패다. 

한편 한국의 조별리그 3차전 상대는 독일이다. 유종의 미에 도전한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