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멕시코] ‘저돌성+스피드’ 문선민, 적중한 申의 한수
[한국vs멕시코] ‘저돌성+스피드’ 문선민, 적중한 申의 한수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8.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반진혁 기자]

문선민(26, 인천 유나이티드)이 존재감을 선보이며 申의 한수가 적절했음을 증명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자정(한국시간) 러시아 로프토스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치러진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예선 2차전에서 1-2로 패배했다.

반전이 필요한 신태용 감독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문선민을 선발로 기용하는 깜짝 전술을 들고 나왔다. 멕시코가 주요 공격 루트가 측면인데 이 상황에서 수비자원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는 경우가 많았기에 이를 공략한다는 계획이었다.

박경훈 대한축구협회 이사(전 성남FC 감독, 현 전주대학교 교수) 역시 “활동량도 많고 저돌적인 스타일이다. 특히 많이 뛰고 기동력이 좋기 때문에 충분한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예상은 맞아떨어졌다. 문선민은 전반 초반부터 저돌적인 모습으로 멕시코의 공격을 막아냈다. 이는 역습을 차단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특히 공격에도 활발하게 가담했다. 역습 상황에서 빠른 스피드로 문전으로 침투했고 후반 6분에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득점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에는 위치를 최전방으로 옮겨 손흥민과 함께 빠른 역습을 도모하기도 했다.

문선민의 활력 넘치고 전투적인 움직임은 계속 이어졌다. 공격 라인에서 계속해서 이타적인 플레이로 조력자 역할을 자처했다.

저돌성과 스피드로 월드컵 무대에서 존재감을 과시한 문선민. 빛을 본 申의 한수였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