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멕시코] ‘PK 허용’ 이영표 해설위원의 아쉬움, “마지막 순간에만 태클해야”
[한국vs멕시코] ‘PK 허용’ 이영표 해설위원의 아쉬움, “마지막 순간에만 태클해야”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표 해설위원
이영표 해설위원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이형주 기자]

이영표 해설위원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은는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전반이 끝난 현재 0-1로 뒤져있다.

이날 한국이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27분 안드레스 과르다도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했다. 장현수가 몸을 던졌으나 공이 손에 맞았다. 심판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카를로스 벨라가 이를 차 넣었다.

이 해설위원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 상황 같은 경우, 태클을 할 필요 없었다. 막아주기만 했다. 태클을 하면 중심이 무너지기 때문에 크로스를 허용할 확률이 커진다. 몸을 세우면서 크로스가 올라오는 방향만 막아줘야 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할 때만 태클을 해야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