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LG 임찬규, 3이닝 8실점 부진…명예회복 실패
[S크립트] LG 임찬규, 3이닝 8실점 부진…명예회복 실패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임찬규 ⓒLG트윈스
LG 임찬규 ⓒLG트윈스

[STN스포츠(청주)=윤승재 기자]

LG트윈스 선발 임찬규가 명예회복에 실패했다.

LG 임찬규는 20일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서 3이닝 8실점으로 크게 부진했다. 임찬규는 4-8로 끌려가던 4회말 도중 고우석과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명예회복을 노렸던 임찬규였다. 임찬규는 최근 경기였던 14일 NC전에서 2⅓이닝 10실점으로 크게 부진하면서 그 동안의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하지만 20일 한화전에서도 부진을 면치 못하며 대량실점을 허용했고, 8실점으로 시즌 5패 위기에 몰린 채 이날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임찬규는 1회부터 실점을 허용했다. 1사 후 강경학에게 안타를 맞은 임찬규는 2사 후 호잉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실점했다. 이어 견제 실책으로 호잉을 2루까지 진루시킨 임찬규는 송광민에게 2루타를 맞으며 1점을 추가로 허용했다. 

2회에는 안정을 되찾았다. 임찬규는 공 4개만으로 두 타자를 잡아낸 뒤 이용규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강경학을 우익수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내며 숨을 돌렸다. 3회에도 임찬규는 큰 위기 없이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그러나 4회 다시 큰 위기를 맞았다. 무사 1루에서 홈런을 맞으며 동점을 허용한 임찬규는 사구와 볼넷으로 허용한 1,2루 상황에서 적시타를 맞으며 역전까지 내줬다. 그리고 이어진 이성열의 타석. 임찬규는 이성열에게 3점포를 얻어맞으며 고개를 숙였고, 8실점을 기록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사진=LG트윈스 제공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