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스웨덴] '유효 슈팅 0‘ 공격 전술 없었던 한국의 민낯
[한국vs스웨덴] '유효 슈팅 0‘ 공격 전술 없었던 한국의 민낯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개 숙인 손흥민(사진 좌측)
고개 숙인 손흥민(사진 좌측)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이형주 기자]

한국 공격 전술의 부재가 드러났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 위치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서 스웨덴, 독일, 멕시코와 함께 F조에 속했다. 이탈리아를 꺾은 스웨덴, 지난 대회 우승팀 독일, 북중미 강호 멕시코 모두 강팀이다.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는 것도 당연했다.

하지만 한국은 16강 진출을 목표로 잡았다. 목표를 이뤄내기 위해서는 첫 경기 승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했다. 경기전 멕시코가 독일을 잡는 이변이 일어나며 첫 경기에 대한 중요성을 더욱 커졌다.

그러나 한국은 스웨덴에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한 채 0-1로 패배했다. 한국이 공격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는 것은 통계로도 드러났다. 이날 한국이 기록한 유효슈팅의 개수는 ‘0’. 상대 골문에 단 하나의 슈팅도 날리지 못했다는 뜻이 된다.

그렇다면 한국의 공격수들의 수준이 낮은 것일까. 그렇게 보기는 어렵다. 지난 시즌 EPL에서 18골 11어시스트를 기록한 손흥민을 비롯, 유로파 리그서 맹활약한 황희찬 등 훌륭한 공격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이들을 한 데 묶어 시너지 효과를 낼 전술이 없었다. 이는 유효 슈팅 0으로 연결됐고, 뼈아픈 패배로까지 번졌다.

한국vs스웨덴전 기록지. 한국의 유효슈팅 개수는 '0'이다
한국vs스웨덴전 기록지. 한국의 유효슈팅 개수는 '0'이다

 

사진=뉴시스, 영국 언론 BBC 캡처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