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스웨덴] "반 골은 심판이…" 안정환 아쉬운 외침
[한국vs스웨덴] "반 골은 심판이…" 안정환 아쉬운 외침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이상완 기자]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주심의 판정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8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스웨덴과의 1차전을 0대1로 패했다.

한국은 후반 18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일어난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반칙으로 선언 돼 페널티킥으로 실점을 내줘 아쉬운 결과를 받았다.

이날 주심은 한국 선수들에게 경고카드를 남발하는 등 애매모호한 판정으로 고개를 갸우뚱하게 했다.

이에 안정환 해설위원은 "심판 탓을 하고 싶진 않지만 반 골을 심판이 넣은 거나 같다"며 "심판에게 물어보고 싶다. 왜 그런 판정을 했느지"라고 주심 판정에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MBC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