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WC] 비탄 잠긴 獨 언론, “로사노의 골이 독일을 징벌했다”
[러시아WC] 비탄 잠긴 獨 언론, “로사노의 골이 독일을 징벌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대표팀 감독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 요아힘 뢰브

[STN스포츠(월드컵특별취재팀)=이형주 기자]

독일 언론이 비탄에 잠겼다.

독일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경기전 독일의 승리를 점친 전문가들이 많았다. 지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만큼 전력이 안정된데다 예선전에서 10전 10승을 거두며 위용을 뽐냈기 때문이다. 토니 크로스, 메수트 외질 등 스타들도 즐비했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경기는 완전히 다른 양상으로 전개됐다. 멕시코의 압박과 역습에 독일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독일은 특유의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쩔쩔 맸다.

결국 선제골까지 허용했다. 전반 34분 멕시코가 다시 한 번 역습을 전개했다. 에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으로 패스를 열어줬다. 로사노가 슈팅을 했고 골망이 흔들렸다.

후반 들어 독일이 총 공세를 펼쳤다. 마르코 로이스 등 공격 자원을 투입하며 득점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득점에 실패했고 결국 패배했다.

현지 언론도 비탄에 잠겼다. 같은 날 독일 언론 <키커>는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배했다. 혼란스러운 출발이다. 로사노의 골이 독일을 징벌했다”고 보도했다.

대표팀의 패배 소식을 보도하는 독일 언론 키커
대표팀의 패배 소식을 보도하는 독일 언론 키커

사진=뉴시스/AP, 독일 언론 키커 캡처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