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NL] 김연경 존재+서브+블로킹으로 '전차' 부쉈다
[VNL] 김연경 존재+서브+블로킹으로 '전차' 부쉈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8.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대어'를 낚았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22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발리볼내이션스리그(VNL)' 2주차 1차전 '강호' 독일(13위)을 만나 세트스코어 3-1(23-25·26-24·25-17·25-16)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대회 전적 3승 1패(승점 7)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 주 중국에서 열린 1주차 결과 2승 1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독일을 비롯해 이탈리아(7위) 러시아(5위)를 홈에서 만나는 만큼 최소 2승 이상의 목표를 한 차해원 감독은 정예 멤버를 총출동시켰다.

선발로 '캡틴' 김연경을 주축으로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김희진 김수지(IBK기업은행) 이효희 임명옥(한국도로공사)이 나섰다.

김연경 양효진이 서브 공략으로 초반 기세를 잡았다. 동점과 역전 시소게임이 흐르던 중반 이후 조직력, 리시브가 불안한 모습을 연출하며 역전을 당했다. 독일의 장신 빠른 공격 패턴에 당황했다.

하지만 천천히 점수를 쌓아 추격했다. 20-23에서 이다영(현대건설)이 서브에이스로 흐름을 가져온 데 이어 김연경의 직선타가 코트에 꽂히면서 1점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중요한 순간 실책 하나가 아쉬웠다. 이다영이 서브 범실을 범했다.

2세트도 초반부터 고전했다. 5-9에서 이재영 김연경의 오픈공격과 양효진의 속공이 꽂히면서 흐름이 살아나는 듯 했다. 상대의 중앙 속공과 패턴 공격을 읽지 못하고 매번 중요한 순간에 범실을 범해 흐름이 꺾였다.

 

하지만 김연경이 살렸다. 김연경의 서브에이스, 오픈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면서 14-15까지 추격했다.

두 번째 테크니컬 작전 이후 속공에 중심을 둔 한국은 김연경의 직선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한 데 이어 김수지의 블록킹이 성공하면서 19-16으로 달아났다.

다급해진 독일은 추격에 나섰지만 범실의 고비를 넘지 못했다. 반면, 한국은 24-24까지 듀스까지 내줬으나 뒷심을 끝까지 발휘해 세트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3세트는 리드로 시작했다. 김연경이 블록과 서브 연속 득점을 터트렸다. 세터 이효희의 다양한 공격 분배에 이재영 박정아 공격이 살아났다.

이어 김연경 등 목적타 서브가 강력하게 들어가면서 25-17로 큰 점수차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연경의 첫 득점으로 출발한 4세트. 끈끈한 수비력이 뒷받침이 되면서 초반 점수차를 벌려갔다. 완벽한 경기를 지배한 한국은 여유가 생겼다. 차해원 감독은 신인 박은진을 투입해 몸상태를 체크하는 여유도 보였다.

박은진은 막판 연속 2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는 대담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1세트 부진을 딛은 한국은 김연경이 29득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올렸고, 총 서브에이스 12개, 블로킹 12개 등 '전차' 독일을 격파하는 일등공신이 됐다.

사진=FIVB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