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두산의 핫코너, 허경민이 있어 든든했다
[S포트라이트] 두산의 핫코너, 허경민이 있어 든든했다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허경민 ⓒ뉴시스
두산 허경민 ⓒ뉴시스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허경민 덕에 두산의 핫 코너는 든든했다. 두산은 허경민의 든든한 3루 수비 덕에 안정적으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두산베어스 허경민은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경기에 2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 연이은 호수비를 펼치며 두산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전날 허경민은 5타수 3안타 2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6-4 역전승에 크게 기여했다. 두 타석 연속 7구 이상의 승부를 펼치며 SK 선발투수 메릴 켈리를 괴롭혔고, 9회말 2사 후에는 팀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는 2루타를 때려내기도 했다.

허경민의 활약은 16일 경기에서도 빛났다. 전날처럼 맹타를 휘두르지는 못했지만, 이번엔 수비에서 빛을 발하며 동료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허경민의 수비는 1회부터 빛났다. 1회초 1사 1,3루 위기에서 로맥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가볍게 포구해 아웃시킨 데 이어, 후속타자 이재원의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며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다.

2회에는 진기명기가 펼쳐졌다. SK 김성현의 타구가 높게 뜨며 SK 덕아웃으로 떨어지는 상황. 하지만 허경민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펜스 너머 덕아웃까지 팔을 쭉 펴 파울 플라이 공을 잡아내며 아웃 카운트를 올렸다.

허경민의 호수비는 6회에도 재현됐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정의윤이 강하게 당겨친 공을 잡아내며 1루로 송구, 이닝을 마무리하는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선발 이영하가 100구를 던지며 퀄리티스타트(6이닝 3실점)를 앞두고 있던 상황에 허경민이 든든한 수비로 힘을 보탰다. 

9회초에는 다소 아쉬웠다. 2사 1루 상황에서 나주환의 타구를 몸을 날려 막아냈으나 코스가 너무 좋았다. 나주환의 타구는 허경민의 글러브를 맞고 뒤로 굴러갔다. 하지만 두산 마무리 함덕주가 삼진으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한편 허경민은 이날 타석에서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하지만 그의 수비 덕분에 두산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고, 결국 2연승까지 거머쥘 수 있었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