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인 연봉 5.2억에 현대캐피탈행, 파다르-문성민 조합 기대
전광인 연봉 5.2억에 현대캐피탈행, 파다르-문성민 조합 기대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스타전 전광인과 문성민
올스타전 전광인과 문성민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FA 최대어 전광인이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는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은 15일 “남자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2차 협상에서 전광인 선수와 5억2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전광인은 5월 14일까지 진행된 원소속 구단과의 FA 1차 협상에서 "FA시장에 나가겠다는 의사를 소속팀에 전달했다"며 "더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하고 싶고 좋아하는 배구를 즐겁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15일부터 진행된 2차 협상에서 전광인은 현대캐피탈 이적을 결심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11일 이탈리아 몬차에서 진행된 KOVO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크리스티안 파다르(22, 헝가리)를 영입했다.

팀은 라이트 공격수인 파다르의 팀 합류로 레프트 포지션 강화가 필요했고, 전광인은 국내 선수를 대표하는 레프트 자원이다.

또한 수비와 공격 기술을 겸비한 선수임과 동시에 활달한 성격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친화적인 면도 팀 플레이를 중요시 하는 현대캐피탈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현대캐피탈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