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울 수 있어 기뻐" 아산, 아프리카 유소년들에게 축구용품 기증
"도울 수 있어 기뻐" 아산, 아프리카 유소년들에게 축구용품 기증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달식 사진
전달식 사진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이 사회공헌활동에도 힘을 쓰고 있다. 

지난 26일 아산은 아프리카 유소년을 위해 선수단 축구용품을 기증하고자 사단법인 코코넛과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박동혁 감독, 이창용 그리고 사단법인 코코넛 임직원이 참석했다.

사단법인 코코넛은 ‘지구촌 모든 이들이 다 함께 행복한 사회’를 꿈꾸며 국내·외 인권 취약 계층 구호사업을 위해 설립된 지역, 국가, 국제적으로 조직된 자발적인 비영리 시민 단체(NGO)다. 나눔을 통한 행복한 사회를 구현하고자 하는 단체의 목적과 축구를 통해 사회공헌을 추구하는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과의 취지가 맞아 떨어지며 아프리카 꿈나무들을 지원하게 됐다.

행사에 참석한 박동혁 감독은 “선수단 및 코칭스텝이 아산에서만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었는데 이렇게 물품으로나마 아프리카 유소년 축구선수들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단발성에 그치지 않고 정기적으로 물품을 후원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용품 기증을 위해 솔선수범하여 선수단 물품을 수거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의 주장 이창용은 “아이들이 축구를 할 때 가장 행복해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아이들의 행복이 더 오래 지속될 수 있게 선수단과 구단이 십시일반 모았다. 아이들이 마음껏 축구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란다”며 마음을 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기증되는 물품인 선수단의 축구화, 축구공, 의류 등은 사단법인 코코넛을 통해 아프리카 가나, 베냉, 토고, 코트디부아르, 라이베리아 등 현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유소년 축구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사진=아산무궁화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