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탠바이] '이택근 2번' 넥센, 타순 변화로 타격 부진 씻을까
[S탠바이] '이택근 2번' 넥센, 타순 변화로 타격 부진 씻을까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센 이택근(우)이 26일 LG전에서 2번 타자에 배치된다.
넥센 이택근(우)이 26일 LG전에서 2번 타자에 배치된다.

[STN스포츠(잠실)=윤승재 기자]

팀의 타격부진 속에 홀로 고군분투하던 이택근이 26일 LG전에 전진배치된다.

넥센히어로즈가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LG트윈스와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시즌 여섯 번째 경기를 치른다. 장정석 감독이 이끄는 넥센은 전날(25일) 경기에서 LG에 1-2로 패하며 루징시리즈를 확정지었다. 

이날 넥센은 사이드암 투수 신재영을 선발 마운드에 올린다. 신재영은 올 시즌 5경기에 나와 2승 2패 평균자책점 7.66점을 기록하고 있다. LG와는 올 시즌 한 차례 만나 3.2이닝 7실점 패전투수가 된 바 있다. 

타선은 LG 선발 소사를 맞아 이정후(중견수)-이택근(지명타자)-고종욱(좌익수)-초이스(우익수)-김하성(유격수)-김민성(3루수)-장영석(1루수)-박동원(포수)-김혜성(2루수) 순으로 나선다. 

전날 경기에서 3타수 3안타로 좋은 타격감을 선보인 이택근이 2번 타자로 나선다. 장정석 감독은 “이택근이 다리 근육이 올라와 뛰는 게 자유롭지는 않다. 보호 차원에서 이제까지 하위 타선에 뒀는데, 최근 타격 컨디션이 가장 좋더라. 오늘(26일) 2번으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