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의 극찬 “류현진, 워싱턴 타선 완벽 봉쇄했다”
美 언론의 극찬 “류현진, 워싱턴 타선 완벽 봉쇄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류현진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눈부신 호투로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정규리그 홈경기에 선발등판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아내며 2피안타 3볼넷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2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됐던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도 호투했다.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선보였다. 또한 올해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으며 시즌 3승째를 올렸다. 생애 처음으로 워싱턴전에서 승리투수가 되는 기쁨도 누렸다.

류현진은 1회초 트레이 터너와 하위 켄드릭을 3루수 앞 땅볼과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를 상대로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나 워싱턴 4번타자 라이언 짐머맨을 초구에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2회초 1사 후 맷 위터스에게 첫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마이클 타일러와 윌머 디포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냈다.

3회 위기가 찾아왔다. 1사 후 터너에게 우전안타를 맞은 후 하퍼와 짐머맨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다. 만루가 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모이세스 시에라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실점을 막았다. 4회를 3K로 묶었고, 5회도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6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강타자 하퍼와 짐머맨을 모두 범타로 처리한 후 시에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전력투구와 함께 과감한 승부가 돋보였다. 7회 류현진은 공 5개로 이닝을 마무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날 류현진은 총 89개(스트라이크 58개)의 공을 던졌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1.99로 끌어내렸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로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같은 날 미국 언론 트루 블루 LA는 “류현진이 워싱턴의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라고 그의 호투를 극찬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환상적이었으며 7이닝 내내 견고했다. 탈삼진을 8개나 잡았으며 안타를 2개, 볼넷을 3개 밖에 내주지 않았다. 3회 만루 위기를 맞으며 잠시 흔들렸을 뿐 위기 역시 가볍게 탈출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