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앞둔 전북 최강희 감독 “K리그 챔피언 자존심 지키겠다”
ACL 앞둔 전북 최강희 감독 “K리그 챔피언 자존심 지키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희 감독
최강희 감독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K리그 자존심 지키기에 나선다.

전북은 오는 18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홍콩 킷치 SC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지난 4일 일본 가시와 원정에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전북. 브라질 트리오를 내세워 다시 한 번 골 폭풍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다.

지난 홍콩 원정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아드리아노와 시즌 마수걸이 골을 기록한 티아고, 전남과의 경기에서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로페즈가 출전해 공격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중원에서는 지난 전남전에서 체력을 아낀 신형민과 혜성처럼 나타난 임선영이 이재성(NO.17)과 함께 출전해 공수를 조율한다.

수비에서는 최철순이 어깨부상을 당한 박원재(NO.19)를 대신해 왼쪽 수비수로 보직을 변경해 최보경-김민재-이용과 함께 6경기 연속 무실점에 도전한다.

최강희 감독은 “16강 진출 확정과 관계없이 홈에서 팬들이 원하는 공격적인 축구를 하겠다”며 “반드시 승리해 조 1위로 K리그 챔피언으로서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거둬도 오는 5월 15일 G조 2위와 ACL 16강 2차전을 홈에서 치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