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3연승' 힐만 감독, "타이트한 경기, 투-타 모두 깔끔했다"
[S트리밍] '3연승' 힐만 감독, "타이트한 경기, 투-타 모두 깔끔했다"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문학)=윤승재 기자]

'승장' 트레이 힐만 감독이 NC전 스윕에 대해 만족해 했다.

힐만 감독이 이끄는 SK와이번스는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NC전 스윕을 달성하며 3연승을 달렸고, NC는 9연패에 빠졌다.

선발 투수 김광현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였던 경기였다. 지난 경기에서 부진한 김광현은 우려를 불식시키는 호투로 6.2이닝(투구 수 92개)6피안타 무실점 3볼넷 5탈삼진을 기록하며 시즌 3승을 거뒀다. 타선에서는 한동민과 로맥이 3안타로 활약했고 정의윤과 박승욱이 타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경기 후 힐만 감독은 "전반적으로 투구와 수비 모두 탄탄했다. 선수들이 어제에 이어 공격과 수비 모두 깔끔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흡족해 했다.

힐만 감독은 시즌 3승을 거둔 김광현을 언급하며 "경기 초반 자신의 리듬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리는 듯 했다. 하지만 점차 자신의 템포와 리듬을 찾아가더라"며 칭찬했다.

이어 타자들에 대해서는 "필요한 시점에 안타가 제 때 나와줘서 이길 수 있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힐만 감독은 "오늘 경기는 매우 타이트했다. 상대하기 쉽지 않은 팀과의 시리즈를 모두 승리해 기쁘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