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대한항공, 서브로 삼성화재 홀렸다
‘끝까지 간다’ 대한항공, 서브로 삼성화재 홀렸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대한항공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대한항공이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삼성화재와의 플레이오프를 3차전까지 끌고 갔다.

대한항공은 20일 오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삼성화재를 만나 3-1(25-18, 23-25, 25-18, 26-24) 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는 삼성화재가 웃었다. 벼랑 끝에 몰린 대한항공이 2차전 반격에 성공하며 끝까지 가게 됐다.

이날은 서브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팀 서브에서 13-6으로 앞섰다.

가스파리니는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25점을 올렸고, 곽승석이 17점을 선사했다. 진성태와 정지석은 나란히 12점을 올렸다. 곽승석과 정지석은 각각 서브 4개를 성공시키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삼성화재는 대한항공보다 높이 우위를 점하고 있는 팀이다. 센터진 김규민, 박상하는 물론 세터 황동일까지 높이가 좋다. 공격력도 좋다. 토종 거포 박철우가 타이스와 함께 공격에 나섰다. 반면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큰 공격은 가스파리니 혼자 다하고 있다. 센터진이 좀 더 잘해줬으면 한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결국 서브가 답이었다.  

1세트에만 7-2로 우위를 점했다. 정지석은 상대 타이스를 겨냥해 서브로만 3점을 올렸고, 가스파리니와 곽승석도 2개씩 성공시키며 스코어 1-0을 만들었다.

3세트에는 다시 곽승석이 위협적이 서브를 선보이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먼저 대한항공은 진성태, 가스파리니 서브 득점으로 11-9, 16-14로 달아났다. 가스파리니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순간이었다. 이후 곽승석이 등장했다. 공격 성공으로 17-15로 만든 뒤 서브 차례가 왔다. 곽승석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순식간에 21-15로 달아났다.

세트 스코어 1-1 상황에서 곽승석 서브에 분위기는 대한항공 쪽으로 넘어갔다.

4세트 다소 뒤지고 있던 대한항공이 한선수의 천금같은 서브 득점으로 흐름을 뒤집었다. 15-15 이후 긴 랠리 끝에 가스파리니가 마무리를 지으며 16-15 역전까지 성공했다. 4세트 듀스 접전 끝에 정지석의 서브 득점을 끝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다시 기회를 얻은 대한항공. 3차전에서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노린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