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큰 공격은 가스파 혼자 다 한다”
[S트리밍]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큰 공격은 가스파 혼자 다 한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작전타임
대한항공 작전타임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큰 공격은 가스파 혼자 다 한다.”

대한항공은 20일 오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2017-2018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을 펼칠 예정이다.

1차전은 삼성화재의 승리로 끝났다. 대한항공은 안방에서 설욕전을 펼치겠다는 각오다.

박기원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나 “가스파리니 회복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큰 문제는 없다. 다만 가스파리니가 레프트 외국인 선수를 데리고 있는 KB손해보험, 삼성화재를 만나면 성공률이 떨어진다”면서 “그래도 정규리그 때 맞붙어서 괜찮았다. 컨디션만 좋으면 충분히 뚫어낼 수 있다”며 신뢰를 보냈다.

김학민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 당시에도 가스파리니와 김학민, 정지석 등을 고루 활용해 분산된 공격을 펼친 바 있다. 올 시즌은 다르다. 이에 박 감독은 “김학민이 있으면 쉬운데 큰 공격은 가스파리니 혼자 다 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잘 될 것이라 본다. 2차전에는 우리 센터들도 제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대한항공이 플레이오프를 3차전까지 끌고 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