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평창] 평창 하늘 노랗게 만든 신의현의 네 발
[여기는 평창] 평창 하늘 노랗게 만든 신의현의 네 발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평창)=윤승재 기자]

“(사격) 네 발을 놓치니까 파란 하늘이 노랗게 보이더라.”

신의현(37·창성건설)이 자신의 아쉬운 사격 성적에 대해 유쾌하게 반응했다.

신의현은 13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2.5km(좌식) 경기에서 50분01초9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5위를 기록했다.

사격이 아쉬웠다. 신의현은 20번의 사격 기회 중 총 7발을 맞추지 못하며 페널티를 받았다. 두 번째 사격 기회에서 다섯 발 중 네 발을 놓친 게 뼈아팠다. 신의현의 페널티 일곱 바퀴는 17명의 참가 선수 중 두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하지만 벌주 일곱 바퀴에도 5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사격이 뒷받침 해줬다면 충분히 메달권 순위도 노릴 수 있었던 신의현이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신의현은 네 발을 빗맞춘 두 번째 사격 장면을 회상하며 “네 발을 놓치니 당황했다. 파란 하늘이 노랗게 보이더라”며 멋쩍게 웃었다. 그는 “영점을 잡을 때와 실전 경기에서 총을 쏠 때 느낌이 달라 당황했다”며 아쉬워했다. 

신의현에게는 바이애슬론 한 경기가 더 남아 있다. 16일 열리는 15km에서 반드시 명예회복을 노리겠다는 신의현이다. 신의현은 “사격 놓친 건 반성해야 한다. 남은 경기에서 명예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중계 부족에 대한 아쉬움도 토로했다. 다행히 이날 경기는 생중계가 됐지만, 정작 신의현이 동메달을 따낸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좌식) 경기(11일)는 중계되지 않았다. 신의현은 “국제대회 참가차 외국에 나가면 중계를 많이 해주더라”며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패럴림픽 대회인 만큼,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신의현은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와 미들(7.5km)이 남았고, 바이애슬론은 롱 경기가 남았다. 최대한 열심히 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사진=한규빈 기자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