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평창] 남북 공동입장 대신 최보규-마유철 성화 맞잡았다
[여기는 평창] 남북 공동입장 대신 최보규-마유철 성화 맞잡았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입장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입장

 

[STN스포츠(평창)=이보미 기자]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은 무산됐지만 남측의 크로스컨트리·바이애슬론 최보규와 북측의 크로스컨트리 마유철이 나란히 등장했다.

평창동계패럴림픽 출전을 앞둔 최보규, 마유철은 9일 오후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개회식에서 성화 봉송을 했다.

마유철은 당초 북한 선수 입장 당시 기수로 선정됐지만 이후 크로스컨트리 김정현으로 바뀌었다.

북한은 총 2명의 선수가 파견됐다. 마유철은 최보규와 나란히 개회식 성화 봉송에 참여했다. 남북 선수가 손을 맞잡았다.

앞서 북한은 8일 1, 2차 회의를 통해 “자국 개최 대회에서 정치적 이유로 독도를 표기 못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 우리의 국토를 표기하지 못하는 점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은 “실망스럽지만 남북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남북 공동 입장은 무산 되었으나 성화봉송 공동 진행을 IPC에 제안했으며, IPC와 조직위는 이를 적극 수용키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최보규와 마유철에 이어 아이스하키 한민수가 마지막 주자 휠체어컬링 서순석과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의 김은정이 성화 점화자로 나섰다.

사진=STN스포츠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