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철기 감독의 변, 하지만 기자회견 피해자도 노선영이었다
백철기 감독의 변, 하지만 기자회견 피해자도 노선영이었다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백철기 스피드 스케이팅 감독이 팀추월 경기 논란에 입을 열었다.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은 20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날 있었던 팀추월 경기 논란 해명을 위한 자리였다. 참석이 예정됐던 노선영은 감기 몸살로 나오지 못했고, 박지우 또한 불참했다.

하지만 여러 모로 아쉬었던 기자회견이었다. 여타 매체들의 기사에서 나왔던 말들만 반복됐고, 논란의 피해자인 노선영이 없어 새로운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 당연히 노선영의 입장 또한 들을 수 없었다.

김보름-박지우-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대표팀은 19일 경기에서 7위에 머물렀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뒤쳐져 있는 노선영을 신경 쓰지 않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팀추월 경기는 가장 마지막에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의 기록으로 순위를 매긴다. 하지만 노선영이 다소 늦게 들어오면서 대표팀의 기록은 더 늦어졌다.

그러나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뉘앙스의 인터뷰를 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김보름은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뒤에 저희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조금 아쉽게 나온 것 같아요"라고 말한 바 있다. 

경기 중 지친 선수가 있으면 뒤에서 다른 선수가 밀어주면서 경기를 펼치지만, 대표팀은 그러지 않았다. 대표팀 조직력과 팀 불화의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백 감독은 팀 불화에 대해서 부정했다. 마지막 바퀴에 노선영을 마지막에 배치한 이유도 경기 전 선수 본인이 자처했다고 말했다. 백 감독은 “시합 전에 더 좋은 기록을 내기 위해 중간보다는 속도 유지해서 자신이 뒤에 따라가는 것이 기록 향상에 좋다는 의견을 노선영 선수가 직접 말했다”며 “노선영이 1,500m 경기도 좋은 기록을 보였고, 컨디션이 상당히 좋아서 의견을 수락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 코너에서 노선영이 세 번째 자리로 빠지자마자 김보름과 박지우가 스퍼트를 낸 것에 대해서는 “모두들 4강 의지가 강했다. 어떤 방법으로 레이스를 할지 사전 준비도 완벽했다. 하지만 경기장 내 분위기가 앞에서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지도자도 큰 소리로 "벌어졌다"고 말했지만, 분위기 때문에 전달이 안 돼 계속 진행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보름이 받았던 논란의 인터뷰 질문은 백 감독이 가로채 대신 대답했다. 백 감독은 “팬들의 함성과 큰 목소리 때문에 선수들이 인지를 못한 것 같다”며 “경기 후 분위기에 대해서는 선수 서로가 미안한 감정 때문에 그런 분위기가 연출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백 감독은 팀을 잘 추려 팀추월 순위전도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날 감기몸살로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노선영의 상태를 체크한 후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박지우에 대해서는 “(박지우가) 덜덜덜 떨면서 (기자회견에) 못 가겠다고 하더라. 어린 선순데 남은 경기 잘 뛸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 감독은 “순위전도 남아 있지만 가장 중요한 매스스타트도 남아있다. 지금 선수들이 힘들어하고 있다.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며 “힘을 주셔서 좋은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