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컬링, 종주국 영국 격파...4강행 파란불
女컬링, 종주국 영국 격파...4강행 파란불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남자 컬링대표팀에 이어 여자 대표팀도 같은 날 종주국 영국을 상대로 승수를 쌓았다.

스킵 김은정을 주심으로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17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4차전에서 영국을 상대로 7-4 승리를 거머쥐었다.

9엔드 선공 상황에서 상대 실수를 틈 타 2점을 챙긴 한국. 6-4 역전에 성공했다. 10엔드 작전타임을 통해 전열을 정비했고, 당황한 영국이 다시 실수를 범하면서 한국이 마지막에 웃었다.

세계랭킹 1위 캐나다, 2위 스위스를 8-6, 7-5로 제압한 한국. 한일전에서 패배의 고배를 마셨지만 4위 영국을 제압하며 3승째를 신고했다. 3승1패를 기록했다.

여자 컬링은 10개국 중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 무대에 오른다. 한국은 이후 18일 중국, 19일 스웨덴, 20일 미국, 21일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덴마크와 차례대로 격돌할 예정이다.

한편 남자 대표팀은 이날 역시 영국을 상대로 이번 올림픽 첫 승을 기록했다.

사진=SBS 중계 화면 캡쳐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