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골’ 만 50세 미우라, 기네스북 등재…“기록 또 깰 것”
‘최고령 골’ 만 50세 미우라, 기네스북 등재…“기록 또 깰 것”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우라 가즈요시
미우라 가즈요시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미우라 가즈요시(50)의 각오는 남달랐다.

J2리그(일본 2부리그) 요코하마 FC의 미우라는 지난 2017년 3월 12일 자스파쿠사츠 군마를 상대로 득점을 터트렸다. 이를 통해 본인이 갖고 있던 J리그 최고령 리그 득점 기록을 50세 14일로 늘렸다. 뿐만 아니라 레전드 스탠리 매튜스의 50세 5일이라는 세계 최고령 리그 득점 기록도 함께 갈아 치웠다.

미우라의 이 기록은 지난 15일 세계적으로 인정받기에 이르렀다. 세계 최고의 기록을 모아 해마다 발간되는 책인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같은 날 J리그 미디어데이에 참가한 미우라가 기록 등재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일본 언론 <데일리 스포츠>에 따르면 미우라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 골이 마지막이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마음에 싫다라는 생각도 조금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의 평가로 남는 것이고, 이는 좋은 일이기에 기네스북 등재를 정말 영광으로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미우라가 기네스북 등재 소식을 전해들은 것은 2월 초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우라는 “2월 초에 등재 소식을 들었습니다. 2주도 채 되지 않았죠. 사실 기네스북에 제 이름이 실린다고 생각조차 해보지 않았습니다. 등재가 결정되고도 놀랐죠”라고 말했다.

미우라는 다시 한 번 기록 경신에 도전하겠다고 천명했다. 미우라는 “이번 기록은 곧 깨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깰 것이고요. 스스로 그 기록을 깰 수 있다는 자세로 노력하면 됩니다”라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오는 26일 만 51세를 맞이하는 미우라가 자신의 말을 지킬 수 있을까. 미우라의 소속팀 요코하마는 오는 25일 마쓰모토 야마가 FC전을 시작으로 시즌 일정에 돌입한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