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손’ 중국 쇼트트랙, 하루에만 4명 실격
‘나쁜 손’ 중국 쇼트트랙, 하루에만 4명 실격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 손'으로 유명한 중국의 판 커신
'나쁜 손'으로 유명한 중국의 판 커신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중국 남녀 쇼트트랙이 연이은 ‘나쁜 손’으로 4명이나 무더기로 실격됐다.

중국 쇼트트랙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과 여자 500m 준결승에서 렌 지웨이, 한 티안위, 판커신, 취춘위가 실격으로 탈락했다.

남자 1000m 예선 4조에 속한 렌 지웨이는 오른손으로 라트비아 선수 어깨를 잡아채 실격을 당했다. 나쁜 손에 당한 라트비아 선수는 다행히 구제돼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예선 6조에서는 한국의 서이라가 희생양이 될 뻔했다. 서이라는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중국의 한 티안위가 손으로 서이라의 어깨를 밀었다는 것이 발각돼 실격됐다. 서이라는 어드밴티지를 받아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중국의 나쁜 손은 여자 쇼트트랙에서도 나왔다. 최민정이 출전한 500m 준결승 1조에서 판 커신이 반칙으로 실격됐다. 대회 전 부터 ‘나쁜 손’으로 경계 1순위였던 판 커신이었지만 다행히 최민정의 레이스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대신 4위를 달리던 판 커신은 3위 러시아(OAR) 선수와 몸싸움을 벌이다 반칙으로 실격돼 탈락했다. 

이에 그치지 않았다. 이어진 준결승 2조에서 취춘위는 넘어지면서 캐나다의 킴 부탱을 방해했고, 경기 후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 됐다. 킴 부탱은 다행히 어드밴티지로 구제돼 결승에 올라갔다. 
 

사진=뉴시스/AP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