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무리뉴, “바이 부상 심각하다…수술 가능성 있다”
[S트리밍] 무리뉴, “바이 부상 심각하다…수술 가능성 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 무리뉴
조세 무리뉴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조세 무리뉴(54) 감독이 낙담했다. 

맨유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AFC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2경기 만에 승리했다. 

영국 언론 BBC에 따르면 무리뉴는 승리 후 “승점 3점을 획득해 기쁘다.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 브라이턴은 우리보다 하루 더 휴식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우리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빅 매치를 치른 뒤라 정신적으로도 힘든 상황이었다. 이 상황에서 승리를 이뤄내 정말 기쁘다”라며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부상으로 신음하던 레프트백 루크 쇼가 깜짝 선발 출전했다. 쇼는 83분 간 경기장을 누비며 준수한 활약을 보였다. 무리뉴는 “난 쇼가 최우선 레프트백 자원인지 차우선 레프트백 자원인지 말하지는 않겠다. 다만 쇼도 레프트백 옵션이다. 때때로 사람들은 그가 얼마나 큰 부상에서 돌아왔는 지 잊곤 한다. 나는 오늘 그의 활약에 만족했다. 또한 팬들이 그가 교체아웃될 때 기립박수를 쳐주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활약한 신예 미드필더 스콧 맥토미니에 대한 칭찬도 있었다. 무리뉴는 "그는 3개의 다른 대회에서 풀타임으로 출전했다. 이는 그가 성인 무대에서도 활약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 비보도 있었다. 무리뉴는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돼있는 에릭 바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꺼냈다.  무리뉴는 “내 생각에 바이의 부상이 심각해보인다. 복귀에 얼마나 시간이 걸릴 지 알 수 없다. 수술을 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