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연승’ 맨시티, 해묵은 EPL 연승 기록 15년 만에 갱신
‘14연승’ 맨시티, 해묵은 EPL 연승 기록 15년 만에 갱신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해묵은 기록을 갱신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맨시티는 2위 맨유와의 승점 차를 11점으로 늘렸다. 

경기전 맨시티는 리그 13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이날 맨체스터 더비로 치러진 경기에서 14연승에 도전했다.

사실 쉬운 도전으로 여겨지진 않았다. 맨시티의 14연승 도전 상대가 맨유였기 때문이다. 맨유는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EPL 2위를 달리고 있었다. 또한 이날 경기가 치러지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40경기 무패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맨시티는 강력했다. 맨시티는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늘리며 상대 진영에서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결국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2분 맨시티가 오른쪽 측면에서 코너킥을 얻어냈다. 케빈 데 브라이너가 올려준 공을 니콜라스 오타멘디가 헤더로 연결했다. 이 공이 로멜루 루카쿠를 맞고 골문 앞으로 갔다.  다비드 실바가 공을 침착하게 차 넣었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46분 마르코스 로호가 하프라인 앞에서 얼리 크로스를 올렸다. 니콜라스 오타멘디를 넘은 공을 델프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1대1 기회를 맞은 마커스 래쉬포드가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에 전반이 1-1로 종료됐다.

하지만 후반 들어 맨시티가 다시 앞서나갔다. 후반 10분 맨시티가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실바가 올려준 공이 루카쿠에게 갔다. 루카쿠가 걷어낸 공이 크리스 스몰링의 등을 맞았다. 이를 오타멘디가 차 넣었다.

이후 맨유의 총 공세가 펼쳐졌다. 맨유는 즐라탄 이브라히보비치, 후안 마타 등 공격 자원을 모두 활용해 공격을 펼쳤다. 하지만 맨시티는 이를 버텨냈다. 결국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고대하던 14연승을 이뤄냈다.

맨시티는 14연승으로 해묵은 EPL 연승 기록을 갱신하게 됐다. 2002/03시즌 아스널의 13연승 그간 EPL 최다 기록으로 자리했다. 이후 많은 팀들이 EPL을 거쳤지만 이를 갱신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연승 가도를 달렸던 첼시도 타이 기록을 세우는 데 그쳤다.

하지만 맨시티가 결국 기록을 경신했다. 올 시즌 3라운드부터 환상적인 경기력을 보인 맨시티다. 맨시티는 14연승을 기록, EPL 역사에 자리하는 팀이 됐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