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만의 FA’ 삼성 권오준 “예전의 영광 보여드리겠다”
‘19년 만의 FA’ 삼성 권오준 “예전의 영광 보여드리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준
권오준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예전의 영광 보여드리겠다."

삼성 라이온즈 권오준이 19년 만에 첫 자유계약(FA) 권리를 행사했다.

삼성은 17일 “입단 19년 만에 첫 FA 권리를 행사한 권오준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2억 원과 연봉 1억 5000만원, 옵션 최대 1억 원으로 2년간 총액 6억 원의 조건으로 계약이 성사됐다. 권오준은 1999년 2차 1라운드로 입단해 19년 간 지켜온 삼성 마운드를 2년 더 지킬 수 있게 됐다.

선린인터넷고 출신의 권오준은 1999년 입단 후 팔꿈치 부상과 군복무 등으로 2003년 1군 마운드에 데뷔했다. 이후 마무리와 중간을 가리지 않고 14시즌 동안 486경기에 출장해 31승 22패 23세이브 82홀드 평균자책점 3.39를 기록하며 삼성 투수진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또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3차례나 받으면서도 매번 힘든 재활을 이겨냈다. 1군 무대에 돌아와 ‘인간 승리’의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했다.

삼성은 “지난 19년간 그라운드 안팎에서 권오준이 보여준 투지와 공헌도는 물론 고참으로서의 영향력을 고려했다. 그가 영원한 삼성맨으로 남을 수 있도록 교감을 지속해왔고, 2년 계약이라는 합의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권오준은 “지금까지 19년간 입었던 삼성 유니폼을 2년 더 입을 수 있게 됐다. 구단의 배려에 감사하다"며 "구단에서 나에게 원하는 것이 좋은 성적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후배들과 함께 최고의 야구장에서 팬들께 예전의 영광을 다시 한 번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한 발 더 뛰고, 한 번 더 파이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