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BC] "퀵 모션 좋다"고 꺼내든 장현식 선발 카드, 선 감독 예상 적중
[APBC] "퀵 모션 좋다"고 꺼내든 장현식 선발 카드, 선 감독 예상 적중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7.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퀵 모션과 빠른 견제 동작으로 일본의 기동력을 틀어막은 선발투수 장현식(우)
퀵 모션과 빠른 견제 동작으로 일본의 기동력을 효과적으로 틀어막은 선발투수 장현식(우)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장현식을 선발 투수로 올린 선동열 감독의 선택은 적중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예선 라운드 1차전에서 일본과 맞붙었다.

선동열 감독은 이날 선발 투수로 NC 다이노스의 장현식을 한일전 선발 투수로 낙점했다. 선 감독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대표팀에 발 빠른 야수들이 많다. 장현식은 주자 견제 능력이 좋고 퀵 모션이 빨라 선발투수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결론적으로 선동열 감독의 선택은 적중했다. 선발 장현식은 일본 타선을 상대로 5이닝 동안 1실점으로 틀어막으며 한국의 마운드를 책임졌다. 

특히 2회 말 1사 1루 상황에서 도루하던 우에바야시를 잡은 것은 압권이었다. 포수 한승택의 포구와 송구가 굉장히 좋은 것도 있었지만, 투수 장현식의 빠른 퀵 모션이 없었다면 이어질 수 없었던 아웃이었다. 

견제도 훌륭했다. 2회 말 야마카와와 우에바야시, 토노사키, 니시카와를 연속으로 출루시킨 장현식이었지만 빠른 동작으로 일본 선수들의 기동력을 견제했다. 3회 말에도 겐다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으나 빠른 견제 동작으로 진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장현식은 결국 이날 단 한 개의 도루도 허용하지 않았다. 빠른 기동력을 펼치겠다는 일본을 상대로 효과적인 투구 내용을 펼친 장현식이었다. 비록 3회 말 연이은 수비 실책으로 1점을 헌납하며 일본의 기동력에 실점을 허용한 장현식이었지만, 투구 내용과 동작에서만큼은 완벽했다.  

장현식은 6회 시작과 함께 구창모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날 장현식은 5.0이닝 동안 총 84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2삼진 2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부담이 클 수밖에 없었던 한일전 선발 투수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끝낸 장현식이었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