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첼시 DF 이바노비치, 한국전에서 센추리 클럽 달성
前 첼시 DF 이바노비치, 한국전에서 센추리 클럽 달성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7.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세르비아의 이바노비치(33·제니트)가 한국전에서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 출전)에 가입한다.

前 첼시 소속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의 평가전에 출전해 100번째 A매치를 치르게 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세르비아 대표팀의 요청에 따라 경기 전 국가 연주에 앞서 이바노비치의 센추리 클럽 가입을 축하하는 간단한 행사를 마련하기로 했다. 세르비아의 슬라비사 코케자 축구협회장이 이바노비치에게 기념 T셔츠를 선물하고, KFA 또한 조병득 부회장이 축하 꽃다발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바노비치는 2005년 이탈리아와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에 데뷔해 12년간 국가의 부름을 받아 99경기를 치렀다. 2011-2012시즌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에서 뛰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컵도 들어올린 바 있다.

사진=FIFA.com 캡처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