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개막, 오는 28일 개막
제16회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개막, 오는 28일 개막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소년들이 치열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유소년들이 치열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야구 꿈나무들이 자웅을 겨룬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은 25일 “제16회 대한유소년야구연맹 회장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주말을 이용해 의정부회룡유소년야구장, 김포시유소년야구장을 비롯한 6개 구장에서 개막된다”고 알렸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115개팀에서 1,800여명이 참가하는 유소년 야구 최대 규모의 대회로서 (주)엄지식품, 제주그린트리호텔, 야구용품업체 스톰이 후원한다. 
 
유소년 야구에서 가장 권위있고 긴 역사를 자랑하는 이번 대회는 2011년에 “공부하는 야구, 생활속의 야구, 즐기는 야구” 3대 원칙을 지향한다. 이번 대회는 유소년 생활체육 활성화와 야구 유망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해 유소년야구 발전의 밑거름을 조성하고자 창설됐다. 

이번 대회는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새싹리그, 초등학교 4~5학년의 꿈나무리그,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1 대상의 유소년리그, 중학생 이상의 주니어리그 등 4개 리그로 세분화되어 진행된다. 특히 꿈나무리그와 유소년리그는 연령별 구분 이외에 실력별로 청룡과 백호로 리그를 나누어 진행되어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더욱더 박진감 넘치고 재미난 대회가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에 참가하는 전남 무안군유소년야구단 김동성 감독은 “저희 팀이 가장 멀리서 오는 팀 중에 한 팀일 것 같은 데 직전 순창 강천산배 전국대회에서 우승을 하여 선수들이 사기가 충만하고 학부모님들도 열의가 가장 뜨거운 상태라 참가하게 됐다”며 “수도권 대회에서 유소년 선수들과 함께 대회를 즐기면서도 좋은 성적도 거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이번 대회는 유소년 야구대회로 초등학교, 리틀야구 밖에 없던 시기에 처음으로 주말야구만을 실현하고자 창설된 대회로서 큰 의미를 지니며 주말야구를 통한 공부하는 야구 실현을 앞당기려면 무엇보다도 우리 유소년 선수들이 주말에 마음껏 운동할 수 있는 유소년야구장 확보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