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토] 양궁 임동현-강채영, 우리 금메달 땄어요~
[ST&포토] 양궁 임동현-강채영, 우리 금메달 땄어요~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궁 리커브 임동현과 강채영
양궁 리커브 임동현과 강채영

 

[STN스포츠=보도팀]

한국 양궁 리커브 임동현(청주시청)이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임동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17 현대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개인전 결승에서 웨이 준헝(대만)과 슛오프 접전 끝에 웃었다. 2007년 라이프치히 세계선수권 이후 10년 만에 개인전 타이틀을 거머쥔 셈이다.

아울러 임동현은 혼성전에서도 강채영(경희대)과 결승에 올랐고, 독일을 세트 승점 6-0으로 완파하고 2관왕을 달성했다.

세계양궁연맹(WA)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임동현은 “10년 만에 다시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 뭐라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대한양궁협회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