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배구 >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 OK 송명근 “1년을 기다렸다. 분노가 우리의 무기”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5:34: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STN스포츠(리베라호텔)=이보미 기자]

“분노가 우리 팀의 무기다.”

OK저축은행 송명근이 새 시즌을 앞두고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송명근은 12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지난 시즌이 일찍 끝나서 1년을 기다렸다. 오래 기다린만큼 분노가 우리의 무기라고 생각한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도 그럴 것이 OK저축은행은 지난 두 시즌 연속 리그 정상에 올랐지만, 2016-17시즌 7위 최하위를 기록했다. 자존심을 구긴 OK저축은행이다. 

더군다나 송명근은 지난 시즌 부상에 시달리며 고전했다. 리그 도중 시즌 아웃이 됐고, 긴 시간 재활에 초점을 맞췄다. 컨디션을 끌어 올린 송명근은 다가오는 시즌 새 외국인 선수 브람과 공격을 책임진다. 

지난 9월 KOVO컵에서도 제 몫을 했다. 다시 돌아온 송명근이다. 그는 “다른 팀들보다 더 간절하다. 그만큼 더 악착같이 도전해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OK저축은행은 올해 KB손해보험으로부터 김요한, 이효동 영입으로 전력을 보강했다. 김요한을 센터로 기용하면서 높이를 강화했고, 군 입대한 곽명우의 공백은 이효동이 메운다.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202cm 레프트 차지환도 선발했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1등 했다가 꼴등도 했다. 절치부심했다. 분위기 쇄신을 위해 나름의 방법을 동원해봤다. 기대에 충족할만한 모습을 못 보인다해도 우리만의 색깔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이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