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미디어데이] 목표는 봄배구 이상, 현대건설 양효진 “앞자리 앉고 싶어요”
[V-리그 미디어데이] 목표는 봄배구 이상, 현대건설 양효진 “앞자리 앉고 싶어요”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리베라호텔)=이보미 기자]

“꼭 앞자리 앉고 싶어요.”

현대건설 양효진이 11일 오후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미디어데이에서 출사표를 던지는 동시에 아쉬움을 전했다. 

현대건설은 2016-17시즌 봄배구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KGC인삼공사에 밀려 정규리그 4위를 차지한 것. 이후 변화를 꾀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이도희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겼고, 이다영 세터를 중심으로 도약에 도전장을 냈다. 

이날 미디어데이 각 구단의 자리는 성적순으로 정해졌다. 지난 시즌 최종 순위 1~3위 팀인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 KGC인삼공사가 앞줄에 위치했다. 이어 현대건설, GS칼텍스, 도로공사가 뒷줄에 자리했다. 

이에 양효진은 “앞자리에 꼭 앉고 싶다”며 힘줘 말했다. 

양효진과 더불어 IBK기업은행 김희진, 흥국생명 김해란, KGC인삼공사 한송이, GS칼텍스 강소휘, 도로공사 박정아도 각 구단 대표 선수로 참석해 새 시즌 각오를 다졌다. 

▲ IBK기업은행 김희진
FA를 통해서 선수들이 바뀌었고, 팀 스타일도 바뀌었다. 준비 시간이 부족했는데 일본 전지훈련 통해 많이 배웠다. 그 안에서 새로운 것을 찾을 수도 있었다. 최선을 다하고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 팔꿈치는 생각보다 큰 부사이 아니라서 회복 속도가 빠르다. 팀에서도 치료를 잘 받고 있어서 문제 없을 것 같다.

▲ 흥국생명 김해란
개인적으로 팀을 새롭게 옮겨 기대가 되고 재밌는 시즌이 될 것 같다. 팀간의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래도 초반부터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 작년에 감독님이 날 필요로 하신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했다. 지금 옆에 앉아 있는 것이 신기하다. 보답을 하겠다.

여기 오기 전에 선수들과 얘기를 나눴다. 우승을 하게 된다면 비시즌에 격주로 ‘투박(이틀 외박)’을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 KGC인삼공사 한송이
2년 만에 다시 레프트로 복귀해서 어느 때보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 벌써 팀을 4번째 옮겼다. 옮긴 팀마다 한 번씩 우승을 해왔다. 이번 시즌 우승하고 선수 생활 잘 마무리하고 싶다.

개인적으로 처음에 이 팀에 왔을 때 서남원 감독님이 체력이 올라오면 런닝을 안 뛰게 해주신다고 했다. 그런데 아직 뛰고 있다. 조금만 조절해주셨으면 한다. 

▲ 현대건설 양효진
지난 시즌 좋은 성적 내지 못해서 뒷자리 앉게 됐다. 앞자리 꼭 앉고 싶다. 팀 컬러가 바뀌어서 하는 사람, 보는 사람도 즐거운 배구를 하겠다. 

▲ GS칼텍스 강소휘
지난 시즌 GS칼텍스만의 색깔을 많이 보여주지 못했다. 이번에는 감독님이 추구하는 스피드배구, 끈끈하고 패기 넘치는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 우승을 한다면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아이돌 댄스를 보고 싶다.

▲ 도로공사 박정아
새롭게 팀을 옮겼다. 좋은 언니들, 동생들, 외국인 선수들이 있다.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