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연전 농구] ‘승장’ 은희석, “저조한 정기전 성적은 마음의 짐이었다”
[고연전 농구] ‘승장’ 은희석, “저조한 정기전 성적은 마음의 짐이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형주 기자]

연세대의 은희석 감독이 비로소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다.

연세대는 22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정기고연전' 두 번째 농구 경기에서 고려대에 83-73으로 승리했다.

농구 경기 직전에 펼쳐진 '2017 정기고연전' 첫 번째 경기인 야구 경기도 연세대가 승리했다. 두 번째 경기인 농구에서도 연세대가 고려대를 상대로 승리하면서 2연승으로 정기전 승리가 유력해졌다. '2017 정기고연전'은 이제 아이스하키, 럭비, 축구 종목만 남았다.

이날 농구 경기에서 연세대는 3쿼터까지 경기를 압도했다. 허훈은 위력적인 드라이브인으로 득점을 올려놓았고, 안영준이 3점슛을 곁들였다. 4쿼터 막판 고려대의 추격이 날카로웠지만 뿌리치고 결국 승리했다.

경기 후 은희석 감독은 “정말, 정말 기분이 좋다. 그간 응원해주신 선후배 동문 분들, 농구단 임원 분들, 그리고 고생한 선수들, 코치들에 너무 감사한다고 전하고 싶다”라며 입을 열었다.

최근 연세대는 정기전 농구에서 고려대에 극약세를 보여왔다, 지난 6년 간 정기전 성적이 1무 5패. 7번 만의 승리를 노린다는 것이 은희석 감독에게 부담이 될 법도 했다.

은희석 감독은 “사실 부담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다. 농구가 매번 성적이 좋지 않아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었다. 정기전 성적이 좋지 않은 것도 우리 때문이 아닌가란 생각을 많이 했다. 이번 승리로 조금이나마 마음의 짐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은희석 감독은 이제 곧 KBL 드래프트에 참가하게 돼 연세대를 떠나게 될 4학년 선수들에 대한 덕담도 잊지 않았다. “허훈, 안영준 등 4학년 선수들이 고생을 정말 많이 했다. 여러 일정을 소화하면서 힘들었을텐데도 맏형들로 팀을 이끌었다. 고맙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STN 스포츠 DB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