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IPC 집행위원에 당선
김성일 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IPC 집행위원에 당선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7.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2017 IPC 총회 집행위원 선거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김성일 전 회장이 집행위원에 당선된 후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앞줄 이명호 회장, 뒷줄 왼쪽부터 김병인 대리, 정재준 국제위원장, 김성일 당선인, 전선주 부장, 박진휘 주임)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김성일(69) 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집행위원에 당선됐다.

김성일 전 회장은 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8회 2017 IPC 정기총회에서 21명이 출마한 IPC 집행위원 선거 최종 10명에 선출됐다.

한국은 3회 연속 IPC 집행위원 선출이라는 역사를 새롭게 썼다.  

선거인단 1명이 총 10개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집행위원 선거는 후보 1인이 유효투표 수의 과반을 넘기면 당선이 확정된다. 1라운드에서는 3명이 선출됐고 김성일 전 회장은 2라운드에서 84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

IPC 집행위원은 4년의 임기동안 △IPC 전략계획 설정 및 IPC 총회에서 확정된 IPC 비전 실천 △IPC 총회에서 의결된 사안의 전반적인 확인 및 감독 △IPC 총회 승인사항에 대한 심의(예산, 재정보고, 감사보고 등) △IPC 정책, 규정, 규칙 및 상임위원회 규정에 대한 승인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김성일 당선인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과 나경원 집행위원을 포함해 이번 선거를 위해 지원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하며 “앞으로 4년 동안 IPC 집행의원으로서 대한민국 장애인체육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헌신하겠다. 특히, 앞으로 6개월 남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힘쓰고, 개도국 장애인체육 지원을 통해 전 세계 장애인들의 스포츠기회를 확대함으로써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및 통합사회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나라는 IPC가 설립된 1989년 당시 조일묵 88 서울패럴림픽조직위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임명되었으며, 지난 2009년에 당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장향숙 회장과 2013년에 나경원 대한장애인체육회 부회장이 집행위원으로 선출된 바 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