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김경문 감독, “선발 해커가 완투했으면…”
NC 김경문 감독, “선발 해커가 완투했으면…”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7.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원희 기자]

NC 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이 선발 에릭 해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12일 잠실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해커가 이닝을 길게 끌고 가줬으면 좋겠다. 책임감이 크다. 완투라도 했으면 한다. 이번 두산 주말 2연전에서 1승1패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NC는 전날(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무박 2일 혈전을 펼쳤다. 경기 도중 비가 내려 중단되면서 시간이 늘어졌고, 여기에 연장 승부까지 돌입해 12시가 넘어서 경기가 끝났다. 경기 결과는 롯데의 5-3 승리.

NC 선수단은 새벽 4시30분쯤 서울에 도착했다. 이날 경기 전 늦게 도착해 체력을 회복하는데 힘썼다. 김경문 감독은 “지나간 경기를 빨리 잊어버리고 두산전에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들이 자기 할 것만 해낸다면 좋은 결과를 얻고 광주로 내려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NC는 두산 원정 이후 광주로 옮겨 리그 선두 KIA 타이거즈를 상대한다.

한편, 이날 NC 선발로 나서는 해커는 두산 함덕주와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뉴시스

mellor@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