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축구 > 해외축구
리세, “떠난다는 쿠티뉴, 리버풀이 미워하면 안 돼”
이원희 기자  |  mellor@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6:15: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리버풀에서 활약했던 전설적인 수비수 욘 아르네 리세가 필리페 쿠티뉴(리버풀)의 이적하겠다는 결정을 지지했다.

영국 지역지 ‘리버풀 에코’에 따르면 리세는 12일(한국시간) “쿠티뉴가 이적하고 싶다고 요청했지만, 우리 모두는 쿠티뉴가 리버풀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 때문에 그를 미워할 이유가 없다.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것이 그의 꿈이다. 그렇기에 떠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최근 쿠티뉴는 바르셀로나로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리버풀에 전했다. 리버풀에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다. 쿠티뉴는 지난 2013년 1월부터 붉은 유니폼을 입은 이후 팀의 핵심 선수로 성장했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 31경기에 출전해 13골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리세는 “쿠티뉴는 분명 훌륭한 선수다. 당연히 리버풀은 그를 지키고 싶어 한다. 하지만 쿠티뉴는 떠나고 싶어 한다. 리버풀, 쿠티뉴 모두 힘든 상황이 계속 되고 있다”며 양 측의 심정을 모두 이해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리세는 “선수들은 모두 그들만의 꿈을 가지고 있다.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이 사건이 해결됐으면 한다”면서도 “하지만 쿠티뉴의 이적 요청 시기는 좋지 않았다. 리버풀을 비롯해 팀 동료, 팬들을 위해 더 좋은 결정을 내릴 수도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사진=리버풀 홈페이지

mellor@stnsports.co.kr

이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