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도드람, 연간 30억 V리그 타이틀스폰서 계약 체결
KOVO-도드람, 연간 30억 V리그 타이틀스폰서 계약 체결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7.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7-18시즌 V리그 타이틀로고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한국배구연맹은 24일 오후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한돈 대표 기업 도드람양돈농협과 프로배구 V-리그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2017~2018 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3시즌 동안 프로배구 V-리그 공식대회명은 ‘도드람 V-리그’로 명명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배구연맹 조원태 총재와 도드람양돈농협 이영규 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한돈 산업의 선두주자인 도드람은 식품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스포츠마케팅의 일환으로 향후 3시즌 동안 연간 30억원 규모로 프로배구 V-리그를 공식 후원하게 됐다.

도드람은 이번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바탕으로 국내 양돈산업 발전을 위한 도드람의 중장기 비전 ‘도드람 FLY UP! 2030!’ 달성의 기반을 다지게 되었다. 또한, V-리그 공식 후원뿐만 아니라  미래자원인 유소년 선수 육성 지원, 한국배구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대표 지원 및 V-리그 관중 증대 등 대한민국 프로배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한국배구연맹(KOVO)과 공동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배구는 국내 4대 프로 스포츠로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인기 종목이다. 여자배구의 경우 런던 올림픽과 리우 올림픽에서 각각 4강 8강에 오르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였고, 오는 2030 도쿄 올림픽의 기대 종목으로 꼽히고 있다.

또한 도드람이 후원하게 된 프로배구 V-리그는 내실 있는 운영을 기반으로 지난 시즌 관중 수 52만명을 기록하며 매 시즌 관중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KBS, KBS N 스포츠, SBS스포츠 등 지상파 및 케이블TV, 네이버 스포츠 등을 통해 전 경기 생중계되고 동계 시즌 최고 시청률과 최다 중계 횟수를 기록하며 그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도드람 관계자는 “한돈 대표 브랜드로서 대한민국 프로배구의 발전과 V-리그의 흥행을 위해 한국배구연맹을 공식 후원하게 됐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배구 팬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되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만들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진=KOVO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