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배구 > 프로배구
OK 강영준·김홍정 ↔ KB 김요한·이효동 트레이드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7:5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강영준과 김요한.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이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오후 “창단멤버였던 강영준, 김홍정 선수를 보내고 KB손해보험은 팀의 간판 스타인 김요한 선수와 이효동 선수를 보내는 2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트레이드는 높이가 낮고 곽명우 선수의 입대로 세터보강이 필요했던 OK저축은행과 페레이라의 공격형 레프트 포지션 확정과 지난 시즌 신인왕을 거머 쥔 황택의 선수가 올 시즌도 주전세터로서의 활약이 예상되면서 두 포지션에 해당되는 기존 선수의 활용에 대한 고민과 라이트와 센터자원이 필요한 KB손해보험과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서 성사됐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팀의 창단멤버인 강영준, 김홍정 선수를 트레이드 카드로 보내게 되는 결정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았던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민규 선수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 했고, 특히 김요한 선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 아닌가. 팀의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 줄 거라 믿기에 트레이드를 진행했다” 라고 전했다.  

KB손해보험의 권순찬 감독은 “김요한 선수는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였고, 이효동 선수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한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 하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트레이드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이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