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배구 좌절, ‘디펜딩챔피언’ 현대건설의 씁쓸한 퇴장
봄배구 좌절, ‘디펜딩챔피언’ 현대건설의 씁쓸한 퇴장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 장충=이보미 기자] ‘디펜딩챔피언’ 현대건설의 시즌이 일찌감치 종료됐다.

현대건설은 1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GS칼텍스 원정 경기에서 두 세트를 내주며 승패에 관계없이 포스트시즌 탈락이 확정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현대건설은 14승 15패(승점 41)를 기록했다. 하지만 3위 KGC인삼공사가 IBK기업은행을 꺾고 15승 15패(승점 44)를 기록한 상황. 현대건설이 봄배구 진출을 위해서는 승점 3점이 필요했다. 즉 3-0 혹은 3-1 승리가 절실했다. GS칼텍스를 상대로 승점 3점을 추가한다면 KGC인삼공사와 승점, 승수까지 같으나 세트 득실률에 앞서며 3위로 도약할 수 있기 때문.

하지만 GS칼텍스의 반격은 매서웠다. 올 시즌 현대건설전 5전 전패를 기록했던 GS칼텍스가 마지막 홈경기에서 현대건설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현대건설은 지난 두 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무대에 올랐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2위 기록, 플레이오프에서 흥국생명을 제치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IBK기업은행을 제치고 V2를 달성했다. 눈물의 우승이었다.

올 시즌 ‘디펜딩챔피언’ 현대건설의 시즌은 여기서 종료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시즌 함께 했던 외국인 선수 에밀리와 재계약을 맺었다. 우승 멤버 그대로 탄탄한 조직력을 발휘하겠다는 심산이었다. 에밀리는 꾸준히 제 몫을 했다. 국내 선수들의 공격력이 저조했다.

현대건설의 중심인 양효진도 리우올림픽 이후 어깨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매서운 공격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높이가 장점인 현대건설. 김세영이 분전했지만 한계가 드러났다.

이 가운데 레프트 정미선이 시즌 도중 부상으로 결장이 불가피했고, 한유미가 투입돼 공백 메우기에 나섰다. 세터 기용에도 변화가 있었다. 시즌 초반 염혜선이 주춤하자 이다영을 기용한 것.

그럼에도 전체적으로 기복이 심했다. 위기를 극복하는 힘이 부족했다.

결국 현대건설의 봄배구는 무산됐다. 돌풍을 일으킨 KGC인삼공사가 대신 봄배구 마지막 티켓을 거머쥐었다.

현대건설의 씁쓸한 퇴장이다.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