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축구 > K리그
헌신하는 ‘리더’ 곽태휘-박주영, “말이 아닌 행동으로”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0:42: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FC서울의 새로운 주장으로 선임된 곽태휘(36)와 부주장 박주영(32). 사진=FC서울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C서울 선수단을 이끌 새로운 리더가 선임됐다.

서울은 10일 “정유년을 이끌 새로운 주장으로 곽태휘(36)가 부주장에는 박주영(32)이 선임됐다”고 밝혔다.

곽태휘는 FC서울 캡틴이라는 영광의 자리를 건네받았다. 곽태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앙 수비수다. 2005년FC서울에서 프로에 데뷔, 국내는 물론 일본 중동 등에서 최고 수비수로 우뚝 서며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 왔다. 특히 지난해 친정팀에 복귀해 팀에 중심에 서며 K리그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렸다. 곽태휘는 ‘솔선수범’형 리더십을 표방한다. 지난해 FC서울 합류 이후에도 팀 내 후배들에게 매 경기 정신력과 투혼을 강조했다. 지난 해 여러 차례의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는 시대는 지났다. 리더가 먼저 몸으로 보여주고 운동장에서 행동을 통해 보여주면 후배들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되어 있다”며 먼저 희생하고 헌신하는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부주장에는 FC서울의 영원한 에이스 박주영이 선임됐다. 박주영은 FC서울에서만 7번째 시즌(05~08, 15~17)을 맞이하며 처음으로 부주장이라는 선수단 리더 자리를 건네 받게 되었다. 곽태휘와 박주영 모두 완벽한 자기 관리는 물론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는 행동으로 팀 구성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다. 무엇보다 이런 확고한 신뢰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에 있어서도 제격이라는 평가다. 특히 두 선수 모두 국가대표팀에서도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끈 경험이 있었기에 2017시즌 FC서울의 성공을 이끌 적임자임에 이견이 없었다.

새 주장이 된 곽태휘는 “지금까지 잘 해 왔던 것처럼 FC서울이 하나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 팀의 고참이며 선배이자 주장으로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이상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