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국대 출신’ 페체신, “K리그에서 8골 넣고 싶다”
‘헝가리 국대 출신’ 페체신, “K리그에서 8골 넣고 싶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7.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 드래곤즈에 입단한 헝가리 전 국가대표 공격수 페체신이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전남 드래곤즈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전남 드래곤즈가 새해부터 대박 영입을 터트렸다.

전남은 9일 “공격력 강화를 위해 헝가리 전 국가대표 페체신(Robert Feczesin)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신장 186cm 체중 90kg의 탁월한 체격을 보유한 페체신은 헝가리 리그 1위인 비데오톤(Videoton)의 주전공격수 활약하고 있다. 전방에서의 몸싸움과 드리블을 통한 돌파 능력이 탁월하고, 골 결정력이 뛰어난 선수이다. 현재 8골 3도움으로 리그에서 득점 공동 선두를 기록하고 있다.

2007-2008시즌 이탈리아 브레시아을 통해 프로에 입단해 이탈리아 리그와 헝가리 리그에서 활약한 페체신은 헝가리 U-17, U-19, U-21 청소년 대표 및 국가대표를 거쳤으며 리그 206경기에 출전하여 53골을 기록했다.

새롭게 전남 유니폼을 입은 페체신은 “전남드래곤즈에 입단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광양이라는 아름다운 도시에서 좋은 시간을 가지고 싶고 멋진 플레이로 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K리그에서 8골 이상을 기록하고 싶고 팀이 원하는 목표 달성을 위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도 밝혔다.

올 시즌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한 노상래 감독은 “지난해 자신들의 역할을 했던 선수들을 모두 잡았고 부족했던 수비는 새로운 선수들로 보강했다”면서 “선수층이 지난해보다 좋아졌다. 선수층에 만족한다”며 “특히 자일과 호흡을 이룰 페체신 선수의 합류로 전남의 공격력이 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