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없는 결정력" 극찬으로 시작한 손흥민의 2017년
"믿을 수 없는 결정력" 극찬으로 시작한 손흥민의 2017년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7.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64강전에서 챔피언십리그(2부) 애스턴 빌라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35분 팀의 승리를 박는 쐐기 골을 터트리는 등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이 인터뷰를 하는 모습이다. 사진=토트넘 홈페이지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이 새해가 밝은 지 9일 만에 2017년 첫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64강전에서 챔피언십리그(2부) 애스턴 빌라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35분 팀의 승리를 박는 쐐기 골을 터트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프리미어리그(4골) 및 유로파리그(3골), 컵 포함 시즌 8호골을 쏘아올린 손흥민은 지난 시즌 득점 기록(8골)과 동률을 이뤘다.

이날 손흥민의 몸놀림은 가벼웠다.

빈센트 얀센과 공격진을 꾸린 손흥민은 측면과 중앙을 쉴 새 없이 오가며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골 예열을 마친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35분 무사 시소코의 땅볼 크로스를 그대로 골문으로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달 29일 사우샘프턴과의 리그 경기 이후 11일 만에 터진 골이다.

손흥민은 경기 후 영국 <BBC>가 선정한 ‘맨 오브 매치(MOM)'에 선정되는 기쁨도 누렸다.

구단 홈페이지는 손흥민의 경기력에 대해 "믿을 수 없는 결정력이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후반 모든 선수들이 침착하게 대응해 잘 싸운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팀의 선제골을 넣은 벤 데이비스에 대해서는 “데이비스와 매우 친하다. 데뷔 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팀 동료들이 모두 기뻐했다”고 했다.

이어 손흥민은 “경기를 많이 뛰면 좋겠다. 일단 경기장에 들어가면 언제든지 나갈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야 한다”며 “득점과 승점 3점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