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정병국, 3R 국내 선수 생산성 1위
전자랜드 정병국, 3R 국내 선수 생산성 1위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7.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BL]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KBL은 2016-2017시즌 3라운드(45경기)에 대한 ‘PER’(Player Efficiency Rating-선수 생산성지수) 기록을 측정.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22.3)과 안양 KGC 데이비드 사이먼(32.4)이 국내선수와 외국선수 부문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이번 3라운드 PER 순위에서 국내선수 1위에 랭크된 정병국은 해당 기간 야투율 62.3%, 3점슛 성공률 77.3%, 자유투 성공률 93.3%를 기록하며 출전시간 대비 효율적인 플레이로 팀내 주축선수인 제임스 켈리의 부상공백을 메웠다.지난 2라운드(45경기) PER 기록에서 국내선수 1위를 차지했던 오세근은 변함없는 활약으로 3라운드에서2위에 랭크됐다.

3라운드에 외국선수1위, 2위를 차지한 안양 KGC의 데이비드 사이먼과 창원 LG의 제임스 메이스는 각각, 32.4와 31.0의 PER 수치를 기록하며 새롭게 PER 순위 상위권에 진입했다.

mellor@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