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야구
삼성, 차우찬 FA 보상선수로 우완 이승현 지명
이원희 기자  |  mellor@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2  17:4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 14일 FA 계약을 통해 LG로 이적한 차우찬의 보상 선수로 이승현(투수)을 선택했다.

화순고 출신 이승현은 2010년 LG 2라운드 지명으로 프로 유니폼을 입었다. 181cm, 92kg의 체격을 갖춘 군필 우완 투수다.

이승현은 올 시즌 1군 무대에서 38경기에 출전, 3승 1패 3홀드 평균자책점 5.49의 성적을 남겼다. 주로 불펜투수로 출전하며 빠른 공을 앞세워 자신감 있는 투구를 보여줬다. 

삼성은 "2017시즌 마운드 자원 보강을 위해 이승현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mellor@stnsports.co.kr

[관련기사]

이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