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축구 > 대표팀
‘대들보’ 기성용, KFA '올해의 선수’ 통산 3번째 수상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0  17:18: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2016년 KFA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기성용.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효창=이상완 기자] 한국 축구의 대들보 기성용(27‧스완지 시티)과 김정미(32‧현대제철)가 2016년 한국 축구를 빛낸 선수로 선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오후 5시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6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서 슈틸리케호의 주장 기성용과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 출전)에 가입한 여자대표팀 골키퍼 김정미가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올해의 선수 남자부문은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 투표 50%와 각 언론사 축구팀장 투표 50%의 비율을 반영해 선정했고, 여자부문은 기술위원들의 투표로 선정했다.

기성용은 올해 A매치 10경기 중 9경기에 출전하며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공·수 양면에서 팀의 구심점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손흥민을 근소한 차이로 제쳤다. 기성용은 이번 수상으로 2011년과 2012년에 이어 세번째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면서 남자부문 역대 최다 수상자에서도 손흥민(2회)을 앞섰다.

남녀 통틀어 최다 수상은 지소연의 4회(2010, 2011, 2013, 2014년)다.

국내 여자선수로는 A매치 최다 출전(104경기)에 빛나는 베테랑 골키퍼 김정미는 리우올림픽 최종예선에 출전해 수비진을 이끌었고, WK리그에서도 소속팀을 4년 연속 통합우승으로 이끈 활약이 반영돼 생애 첫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1969년에 처음 제정된 ‘KFA 올해의 선수’는 1984년까지 진행되었으나, 프로축구 MVP와 중복된다는 이유로 한동안 폐지됐다가 2010년 부활했다.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이상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풋볼 S+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