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조중연 전 회장 등 공금 비리 관련자 수사
축구협회, 조중연 전 회장 등 공금 비리 관련자 수사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6.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한축구협회(KFA)가 7일 전‧현직 임직원의 불법적인 예산 사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7일 전‧현직 임직원의 불법적인 예산 사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KFA는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임직원의 부적절한 예산 집행 행위에 대해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에 따르면, 조중연 전 회장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5월 사이 3회에 걸쳐 해외 출장에 부인을 동반했으며, 3천만 원에 달하는 부인의 출장 비용을 협회 공금으로 집행했다.

또한, 조 전 회장과 자문 계약을 맺고 비상근 임원임에도 보수성으로 매월 500만원을 17개월간 지급했으며 차량과 전담기사를 제공하는 등 총 1억4400만원에 이르는 비용을 부적절하게 지급한 사실이 지적됐다.

전·현직 임직원 18명도 유흥단란주점, 안마시술소, 노래방, 피부미용실, 골프장, 백화점, 주유소 등에서 법인카드로 1496회에 걸쳐 2억여 원을 사적으로 무분별하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KFA는 “전직 협회장에 대한 예우와 축구계 화합, 축구행정에 대한 조언을 듣고자 조중연 전 회장을 자문으로 위촉한 바 있으나, 조만간 새 집행부 출범에 따라 임기가 종료될 예정”이라며 “문체부로부터 관련 내용을 정식으로 통보받는 즉시 징계위원회를 열러 관련자에 대해 징계 조치 및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bolante0207@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