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일반 > 격투기
[MAX FC 06] 박성희, 퀸즈리그 타이틀 도전권 획득
김택수 인턴기자  |  sports@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2  20:45: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퀸즈 리그에서 우승한 박성희와 초대 챔피언 김효선. 두 선수의 타이틀 매치가 성사되었다.

[STN스포츠 대구=김택수 인턴기자] 'MAX FC 초대 여성 챔피언' 김효선과 붙을 상대가 정해졌다.

12일 대구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체육관에서 펼쳐진 MAX FC 06 MAX리그 5경기는 이전 컨텐더리그에서 이미 경기를 치렀던 여성 선수간의 결승전이 이어졌다. 남성 파이터들도 힘든 ‘1일 2경기’이기에 체력적 부담이 가장 큰 관건이었다.

하지만 김소율(22, 평택엠파이터짐)과 박성희(22, 목포스타)는 컨텐더리그에서 보여주었던 것처럼 절정의 경기력으로 퀸즈리그 결승전을 치렀다. 김소율은 4강전과 비슷했다. ‘불도저’같이 박성희를 밀어붙였다. 박성희는 4강과는 살짝 다른 양상을 보였다. 들어오는 김소율을 침착하게 카운터와 킥으로 응수했다.

그 치열했던 퀸즈리그 결승의 결과는 박성희의 승리였다. 김소율의 저돌적인 공격을 효과적으로 반격한 것이 통했다. 인터뷰 이후 김효선(37·인천정우관)이 박성희의 도전을 받아들이며 타이틀전이 결성되었다.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김택수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위클리뉴스
포토뉴스
여백